게시

게시판을 통해 새마을소식을 전해주세요.
200명중 1명의 교훈
작성자
kjhjun88
작성일
2021-04-13 10:06:12
첨부

♡ 오리(梧里)같은 정승은 없는가 ?   


대위같은 계급에서 별 두개 소장으로 파격진급하고 현지에 부임한 이순신은

당시 '경상 좌수사 박홍'과 '경상 우수영 원균' 그리고 '전라 우수사 이억기' 


여기에 전라 좌수영 절도사로

내려 왔으니 예나 지금이나 군대 조직에서 파격적인 계급장을 달고 내려온 이순신을 보고 이들이 가만 있었을리가 있었겠는가?


1597년(정유년) 2월 원균의 모함으로 이순신은 '한산통제영' 에서 체포되어 

한양으로 압송되어 '국형장' 이 열리고, 선조임금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문무백관(200명) 모두가 이순신은 역적이오니 죽여야 하옵니다, 하고


아침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문무백관들 모두 '이순신을 죽여야 한다' 고 선조임금(선조임금도 속으로는  동조 함)을 압박하고, 심지어 이순신을 발탁해주고 6계급 파격으로 진급을 시키는데 크게 힘을 써준 유성룡까지도


'공은 공 사는 사'

라고 하며 이순신을 죽여야 

한다는 문무백관들의 의견에 

반대를 못했으니, 당시 

이순신의 역적누명 상황이 어떠했겠는가를 미루어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그런데 왜? 

이틀이 걸려도 이순신의 

형을 집행을 못하고 있었는가?


당시에 영의정 겸 도체찰사

(국가비상사태 직무 총사령관)인 오리 이원익'(梧里 李元翼)이 선조임금의 어명으로 

임진왜란의 전시상태에서 

모든 권한을 쥐고 있었다.


그러니까 전시상태에서 

아무리 임금과 문무백관들이 

이순신을 '죽여야 한다'라고 외쳐도 '도체찰사'인 이원익의 승락 없이는 선조임금도 어쩔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원익은 거듭되는 

선조임금의 형 집행 재촉에, 

청사에 길이 남는 그 유명한 명 대사.

'전하께서 전시 중에 

신(臣)을 폐하지 못하시는 것처럼, 신 또한 전쟁중에 삼도수군통제사인 이순신을 해임 못하옵니다'라는 이원익의 이말 한마디에 


선조 임금도 체념을 하고 

드디어 이틀이나 걸린 

이순신 '국형장'에서 문무

백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도체찰사가 그리 말을 하니 

이순신이 죄가 없는가 보구나'라며 이순신은 사형을 면하게 되었다. 


자, 당시에 문무백관 

199명 대 1 즉, 이원익 딱 한 사람만이 반대를 하여 이순신을 살려 낸 것이다.


'안민이 첫째이고 

나머지는 군더더기일 뿐.'

자신을 낮추고 오직 나라와 

백성만 떠받든 공복, 

‘그가 있으면 온갖 사물이 

제자리를 잡게 되는’ 소박한, 

그러나 비범한 조선의 

대표적 청백리 초가집 명재상

오리 이원익 대감.


세월이 400년이 지났건만 

시대만 변했을 뿐 정치권의 

행태는 변함이 없다. 


아무리 힘들더라도 마음을 

알아주는 딱 한사람만있으면 

외롭지가 않은것이 본래 사내 대장부들의 기질이다. 

그것도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전쟁통에는 더하지 않았겠는가?


그래도, 이순신장군은 행복한분이었다. 

조선 500년의 상징 청백리 

오리정승 이원익 대감이 계셨으니..


오늘의 

대한민국의 상황은 어떤가요. 

이원익(梧里)같은

청백리 대감은 어디에 계신지!

역사의 한 페이지를 

생각나게 하는 때입니다.

         

(받은글 )

댓글 2
로그인 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바로가기
0 / 140자
등록
  • 김준행
    2021-04-13
    200만의 새마을회 회원님들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렵지만 진실한 마음에서 울어나오는 조그마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봅시다.
  • 이병창
    2021-04-14
    힘내시고요.
    많이 힘드시죠?
    새마을 화이팅 하세요.
    누군가 알아주면 고맙지만.
    남을 위해 봉사할수 있어서 든든 합니다.